2020.04.05 (일)

  • 맑음속초10.5℃
  • 맑음10.5℃
  • 맑음철원8.5℃
  • 맑음동두천9.0℃
  • 맑음파주10.9℃
  • 맑음대관령8.5℃
  • 맑음백령도7.0℃
  • 맑음북강릉9.9℃
  • 맑음강릉11.0℃
  • 맑음동해9.0℃
  • 맑음서울9.9℃
  • 맑음인천8.5℃
  • 맑음원주10.7℃
  • 구름조금울릉도10.3℃
  • 맑음수원9.9℃
  • 맑음영월11.4℃
  • 맑음충주10.7℃
  • 맑음서산9.9℃
  • 맑음울진9.8℃
  • 맑음청주11.1℃
  • 맑음대전12.5℃
  • 맑음추풍령10.0℃
  • 맑음안동11.3℃
  • 맑음상주13.5℃
  • 맑음포항13.0℃
  • 맑음군산9.3℃
  • 맑음대구12.3℃
  • 맑음전주11.0℃
  • 맑음울산12.4℃
  • 맑음창원12.9℃
  • 맑음광주12.2℃
  • 맑음부산12.4℃
  • 맑음통영12.4℃
  • 맑음목포8.8℃
  • 맑음여수12.3℃
  • 맑음흑산도10.6℃
  • 맑음완도12.2℃
  • 맑음고창9.8℃
  • 맑음순천11.4℃
  • 맑음홍성(예)11.2℃
  • 맑음제주11.0℃
  • 맑음고산9.4℃
  • 맑음성산11.6℃
  • 맑음서귀포13.3℃
  • 맑음진주13.1℃
  • 맑음강화10.6℃
  • 맑음양평11.9℃
  • 맑음이천12.1℃
  • 맑음인제10.6℃
  • 맑음홍천11.4℃
  • 맑음태백9.3℃
  • 맑음정선군11.2℃
  • 맑음제천10.9℃
  • 맑음보은11.4℃
  • 맑음천안10.1℃
  • 맑음보령10.8℃
  • 맑음부여12.9℃
  • 맑음금산11.7℃
  • 맑음11.4℃
  • 맑음부안10.3℃
  • 맑음임실11.5℃
  • 맑음정읍10.7℃
  • 맑음남원11.6℃
  • 맑음장수11.0℃
  • 맑음고창군10.9℃
  • 맑음영광군10.0℃
  • 맑음김해시12.8℃
  • 맑음순창군11.1℃
  • 맑음북창원12.7℃
  • 맑음양산시13.8℃
  • 맑음보성군13.8℃
  • 맑음강진군12.3℃
  • 맑음장흥12.5℃
  • 맑음해남11.3℃
  • 맑음고흥11.5℃
  • 맑음의령군12.8℃
  • 맑음함양군13.1℃
  • 맑음광양시12.2℃
  • 맑음진도군10.1℃
  • 맑음봉화12.1℃
  • 맑음영주12.3℃
  • 맑음문경12.5℃
  • 맑음청송군11.4℃
  • 맑음영덕11.9℃
  • 맑음의성12.5℃
  • 맑음구미13.6℃
  • 맑음영천12.9℃
  • 맑음경주시13.0℃
  • 맑음거창11.5℃
  • 맑음합천12.9℃
  • 맑음밀양12.9℃
  • 맑음산청12.3℃
  • 맑음거제
  • 맑음남해11.8℃
기상청 제공
<명소탐방>경상대학교박물관-1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

<명소탐방>경상대학교박물관-1부

신축 이후 연간 3만여명의 관람객이 찾는 전시 및 복합문화공간

[꾸미기]확정 사진1[크기변환]20200227_133152.jpg

경상대학교 박물관 전경

 

경상대학교박물관은 1984년 개관 이래 경남의 선사와 역사문화를 연구해왔다. 특히 1980년대 시작된 합천 옥전고분군의 조사를 통해 다라국의 실체를 밝혀내고 체계적인 연구로 그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시작은 교양동 2층의 자그마한 교수연구실이었지만, 다음해 도서관 4층 임시이전을 거쳐 1986년 도서관 6층으로 최종이전 하였다. 그러나 거듭된 발굴 성과로 유물이 늘어나고 보관 문제가 대두되면서 독립된 박물관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경상대학교박물관 및 고문헌도서관이 건립비 약 170억원으로 지하 1, 지상 5, 연면적 9178규모(건축면적 3050)로 지난 20136월에 공사에 착공해 5년만인 2018년 2월에 개관하였다. 경상대박물관은 지난 30여 년간 경남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재 조사를 진행해 발굴한 14천여 점의 매장문화재를 소장하고 있으며, 경남지역 역사와 우리나라 역사를 동시에 이해할 수 있도록 박물관 내에 발굴문화재를 시대순으로 전시하고 있다.

 

주요 전시품은 서부 경남 최초로 발견된 구석기 유물, 우리나라 유일 청동기시대 동검 그림, 고대 문화교류를 보여주는 일본 토기, 청동거울, 로만글래스와 가야 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합천 옥전고분군 유물 등이다.

 

현재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임시휴관 중이지만, 종식되면 학생과 지역민들에게 뜻 깊은 행사와 전시로 다시 찾아올 경상대학교 박물관을 소개한다. *안내 및 설명엔 송영진 학예사

 

[크기변환]20200227_153347.jpg

박물관 실내 모습

 

[크기변환]20200227_143120.jpg

전시실 내부

 

1.구석기

 

[크기변환]20200227_142431.jpg

남강유역출토 구석기유물

 

경상대학교박물관은 80년대 초 지표조사를 통해 진주 대곡면 마진리, 승산리, 내촌리 등에서 뗀석기를 채집하여 서부경남 지역에도 구석기 유적이 읽음을 밝혀냈다. 이후 산청 옥산리, 진주 평거동, 장흥, 사천 이금동, 하동 정수리 등에서 다수의 구석기 유적이 조사되었다.

 

2.신석기

 

[크기변환]20200227_142833.jpg

서부경남 지역에서 출토된 신석기 토기

 

지표조사를 통해 알려진 거제 대포패총에서는 신석기시대 조기~만기에 해당되는 토기, 석기, 흑요석, 고래뼈 등이 확인되어 그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다. 경남내륙지역에서도 진주 상촌리, 산청 강루리, 죽전에서 빗살무늬토기가 확인되고 있다.

 

3.청동기

 

[크기변환]20200227_143025.jpg

청동기시대 토기

 

[크기변환]20200227_143334.jpg

청동기시대 석검과 화살촉

 

[크기변환]20200227_143454.jpg

진주 대평면의 청동기시대 마을 재현모습

 

남강유역은 우리나라에서 청동기시대 유적이 많이 확인되는 지역이다. 경상대박물관은 청동기시대 시작을 알리는 돌대문토기와 국내유일의 동검암각화가 출토된 사천 본촌리 유적, 당시 마을 풍경을 보여주는 진주 대평 옥방유적 등 다양한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4.다라국실

 

[크기변환]20200227_143908.jpg

다라국실  

 

[크기변환]20200227_144538.jpg

말까지 철갑무장을 한 가야무사

 

[크기변환]20200227_144406.jpg

다라국의 유물들

 

[크기변환]20200227_144608.jpg

다라국의 다양한 철기 중 말 투구가 눈에 띈다.

 

[꾸미기]확정 사진1[크기변환]20200227_144857.jpg

국가보물 제2045호 귀걸이(합천 옥전고분군 출토, 국립 진주박물관 소장)

 

경남 합천군 쌍책면 성산리 일대의 야산에 있는 옥전고분군에서는 각종 토기류와 철제갑옷과 투구, 대도, 금제이식, 금동제관모, 용봉문환두대도 등 많은 부장품이 원형을 유지한채 발견되었다. 옥전고분군의 규모와 화려한 부장품 등으로 보아 당시 이 지역에 강력한 정치집단이 존재했음을 알 수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사서에 가야의 일국으로 나오는 다라국의 지배자들이 남긴 유적으로 추정되고 있다.

 

5.가야, 그 이후

 

[크기변환]20200227_145142.jpg

고려·조선 시대의 유물들

 

가야세력이 소멸된 후, 진주는 신라의 9주 5소경 중 하나인 청주(靑州)가 되면서 서부경남의 중심지역으로 부상하였다. 995년 고려 성종때에 전국을 10도로 구획하면서 진주라는 지명이 처음으로 등장하게 된다.

 

신비의 나라 다라국 영상 (경상대학교박물관 제공)

 

-2부에 계속

 

*관람안내

 

관람시간: 월-토요일 09:00~18:00

휴관일: 일요일, 법정 공휴일

관람료: 무료

 

관람시 유의사항

 

-플래시, 삼각대금지

-음식물 반입금지

-전화벨금지

-큰소리금지

-반려동물출입금지

 

문의 및 상담

 

관람상담: 055-772-0602

기증상담: 055-772-0601

주소: 경남 진주시 진주대로 501

 

20200228_132317.png

위치안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