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3℃
  • 맑음-10.8℃
  • 맑음철원-12.9℃
  • 구름조금동두천-10.1℃
  • 맑음파주-12.4℃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2.5℃
  • 맑음강릉-2.1℃
  • 맑음동해-0.6℃
  • 맑음서울-6.3℃
  • 맑음인천-4.4℃
  • 맑음원주-7.3℃
  • 구름조금울릉도0.4℃
  • 맑음수원-6.9℃
  • 맑음영월-7.8℃
  • 흐림충주-9.2℃
  • 맑음서산-7.3℃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5℃
  • 맑음대전-5.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6℃
  • 맑음군산-4.3℃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5.1℃
  • 맑음울산-2.2℃
  • 맑음창원-3.2℃
  • 구름조금광주-1.7℃
  • 맑음부산-1.9℃
  • 맑음통영-1.8℃
  • 구름많음목포1.6℃
  • 맑음여수-1.2℃
  • 구름많음흑산도2.9℃
  • 맑음완도1.1℃
  • 구름조금고창-1.8℃
  • 맑음순천-2.9℃
  • 맑음홍성(예)-6.7℃
  • 흐림제주4.6℃
  • 흐림고산4.0℃
  • 구름많음성산2.8℃
  • 맑음서귀포2.6℃
  • 맑음진주-6.9℃
  • 맑음강화-9.4℃
  • 맑음양평-9.5℃
  • 맑음이천-9.6℃
  • 맑음인제-9.7℃
  • 맑음홍천-10.0℃
  • 구름조금태백-8.7℃
  • 맑음정선군-8.1℃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0.1℃
  • 맑음천안-10.0℃
  • 구름조금보령-4.1℃
  • 맑음부여-8.5℃
  • 맑음금산-9.2℃
  • 흐림부안-2.7℃
  • 맑음임실-7.8℃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5.7℃
  • 구름많음장수-7.8℃
  • 맑음고창군-2.9℃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2.8℃
  • 맑음순창군-4.6℃
  • 맑음북창원-2.5℃
  • 맑음양산시-0.8℃
  • 맑음보성군-1.2℃
  • 맑음강진군0.7℃
  • 맑음장흥-1.5℃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4℃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0℃
  • 맑음광양시-1.2℃
  • 흐림진도군2.7℃
  • 맑음봉화-5.6℃
  • 맑음영주-5.9℃
  • 맑음문경-4.3℃
  • 맑음청송군-5.5℃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8.6℃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3.5℃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1.1℃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기자에게 반말과 욕설, 시청직원 도마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기자에게 반말과 욕설, 시청직원 도마에

진주시 위생과 팀장 기자에게 심한 욕설,파문
“야 XXX놈아. XXX 있나. 야 XXX 놈아 끊어" 논란

시청.jpg

 

진주시 공무원 A씨가 기자에게 인격을 무시하는 욕설을 퍼부어 지역사회의 비난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경남뉴스는 진주시 위생과가 식품위생업소인 커피숍의 식용얼음 세균숫자에 대한 단독점검에서는 문제가 없었는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점검에서는 세균숫자 기준치가 초과된 것으로 적발돼 진주시의 위생지도점검이 부실했다고 보도를 했다.

이에 진주시 위생과 측은 그동안 시 위생과 공무원이 지도단속을 실시하고 행정처분을 내린 내용을 식약처에 보고한 것으로 보도된 자료의 내용이 허위보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기자는 보도에 앞서 진주시 위생과 팀장과의 통화에서 "최근에 진주시 관내 식품접객업소에 대한 지도 단속을 실시해 위반한 업소가 있냐"고 물어본 결과 그는 "한곳도 적발된 곳이 없다"고 말한 내용을 가지고 기사화 했다고 설명했다.

기자는 또 식약청 관계자와 전화 통화를 한 후 "진주시 휴게음식점 관리 허점... 문제가 터지자 허둥지둥 단속을 한다"고 보도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이 서로 주장이 엇갈리면서 본지 기자와 담당 주무관이 옥신각신 설전을 벌이다가 주무관은 "야 XXX가 XXX놈아 XXX 있나"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그는 이어 "너가 먼저 욕하니까 욕한다“고 해서 기자가 "옆에 있는 사람이 욕한 내용을 듣고 있다"고 하니까 "야 XXX 놈아 끊어"라며 욕설을 계속했다.

기자가 옆에 사람이 듣고 있다고 해도 기자의 보도에 불만을 품은 듯 막무가내로 흥분한 상태로 한 욕설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 별도로 앞서 지난 2월 1일 시민 박모 씨가 커피숍 영업신고 직권말소와 관련해 위생과장 정모씨와 A씨를 상대로 직권남용 및 불친절 등의 이유로 녹취록 자료를 감사실에 제출하고 조사 의뢰한 사실이 있다.

당시 기자 옆에서 공무원의 전화 욕설을 들은 Y씨에 따르면 "기자가 왜 인터뷰 당시에 위반 당한 업소가 없다고 했다가 왜 이제와서 그런말 한 사실이 없다고 말을 번복하는 공문을 보냈냐!"고 항의하는 기자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어 공무원으로서의 품위를 훼손하는 의무위반 행위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부서의 공무원도 "팀장이 기자를 상대로 이러한 심한 욕설과 막말은 했다는 것은 어떠한 경우라도 잘못한 것으로 공직사회에 만연한 불친절의 사례로 비춰지게 되는 것 같아서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위생과 업무를 총괄하는 김모 국장은 "욕설을 했다면 분명 잘못된 것으로 담당계장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연락을 주겠다"고 했으나 하루가 지나도 아무연락이 없어 사태를 적당하게 넘어 가려 한다는 의혹까지 더 하고 있다. 

본지 기자는 "사무실에서 여러 사람이 있는 가운데 욕설을 수차례 했는데 개인명예를 땅에 떨어뜨린 이번 행위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위생과 A씨는 "기사내용 중 잘 못 된 부분이 있으며 상대측에서 먼저 욕설을 해서 대응했다"고 반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