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8℃
  • 맑음-10.3℃
  • 흐림철원-12.6℃
  • 맑음동두천-9.2℃
  • 맑음파주-11.4℃
  • 맑음대관령-10.9℃
  • 맑음백령도1.6℃
  • 맑음북강릉-2.6℃
  • 맑음강릉-2.0℃
  • 맑음동해-0.7℃
  • 맑음서울-6.4℃
  • 맑음인천-4.2℃
  • 맑음원주-6.4℃
  • 맑음울릉도0.3℃
  • 맑음수원-6.7℃
  • 맑음영월-6.7℃
  • 맑음충주-9.2℃
  • 맑음서산-6.7℃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5.5℃
  • 맑음추풍령-5.3℃
  • 맑음안동-5.2℃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3℃
  • 맑음군산-4.0℃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4.4℃
  • 맑음울산-2.1℃
  • 맑음창원-2.9℃
  • 구름많음광주-1.8℃
  • 맑음부산-1.6℃
  • 맑음통영-1.9℃
  • 흐림목포1.6℃
  • 맑음여수-1.4℃
  • 흐림흑산도2.8℃
  • 구름많음완도1.3℃
  • 구름많음고창-1.5℃
  • 맑음순천-3.1℃
  • 맑음홍성(예)-6.3℃
  • 흐림제주4.4℃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2.9℃
  • 맑음서귀포3.8℃
  • 맑음진주-5.4℃
  • 맑음강화-9.1℃
  • 맑음양평-8.7℃
  • 맑음이천-8.7℃
  • 맑음인제-6.9℃
  • 맑음홍천-9.1℃
  • 맑음태백-8.0℃
  • 맑음정선군-7.0℃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9.1℃
  • 맑음천안-9.4℃
  • 구름많음보령-4.2℃
  • 맑음부여-7.9℃
  • 맑음금산-8.6℃
  • 흐림부안-2.9℃
  • 흐림임실-8.0℃
  • 맑음정읍-3.5℃
  • 구름조금남원-6.2℃
  • 맑음장수-6.8℃
  • 맑음고창군-2.8℃
  • 구름많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2.3℃
  • 구름조금순창군-4.8℃
  • 맑음북창원-2.4℃
  • 맑음양산시-0.2℃
  • 맑음보성군-1.0℃
  • 구름많음강진군0.9℃
  • 구름조금장흥-0.8℃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5℃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6℃
  • 맑음광양시-1.2℃
  • 구름많음진도군2.4℃
  • 맑음봉화-7.6℃
  • 맑음영주-5.6℃
  • 맑음문경-4.6℃
  • 맑음청송군-5.7℃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5.9℃
  • 맑음구미-3.0℃
  • 맑음영천-3.4℃
  • 맑음경주시-2.6℃
  • 맑음거창-6.4℃
  • 맑음합천-5.0℃
  • 맑음밀양-2.5℃
  • 맑음산청-1.6℃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7℃
기상청 제공
<독자투고> 소확행(小確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독자투고> 소확행(小確幸)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권도경2.jpg

 

요즘 사람들의 입에 ‘소확행’이란 말이 자주 오르내린다. 처음 들으면 그 뜻을 몰라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드는 말이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한다. 

일본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집 '랑겔한스섬의 오후'에 등장하는 말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먹는 행복’, ‘새로 산 정결한 면 냄새가 풍기는 하얀 셔츠를 머리에서부터 뒤집어쓸 때의 기분’을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 정의하면서 쓰이기 시작한 말이라 한다. 

요즘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강남이나 수도권에서 일주일이 멀다하고 억대씩 오르는 아파트 가격으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과 지속되는 불황의 그늘 속에서 허탈과 자괴감을 안고 살아간다. 

또한 젊은이들은 수 년간 계속되는 취업준비생 기간과 취업난으로 인해 꿈조차 포기하고 있는 안타까운 모습이다. 

그런 와중에 그나마 다행스런 것은 서민들이 추구하는 행복 마인드의 변화가 바로 소확행이다. 

좋은 직장과 높은 직위, 남들보다 많은 연봉도 중요하지만 그에 따르는 정신적 스트레스와 자아를 찾을 수 없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차 한잔의 여유, 퇴근 후 친구들과 가벼운 술자리와 같이 작은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이런 심리에서 나오는 생각들이다. 

50년을 살아오면서 요즘처럼 작지만 행복을 느끼면서 살아온 기억이 없는 것 같다. 지금껏 아파트에서만 살아온 우리 가족은 지난 봄 진주에서 가까운 작은 시골마을에 집을 지어 이사를 했다.

이른 아침이면 마당의 나뭇가지에 앉은 이름 모를 작은 새들의 지저귐이 자명종을 대신한다. 눈을 뜨고 밖으로 나가 화단의 꽃들과 나지막이 아침 인사를 나눈다. 

또한 비 오는 날엔 처마에서 떨어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향기로운 커피를 마시는 기쁨도 있다.
 
지난 여름은 무척이나 뜨겁고 길었다. 해질녘 마당 한쪽에 심어 놓은 상추와 몇 포기의 가지, 고추에 물을 주며 예쁘게 자라는 모습을 볼 때마다 그야말로 오아시스 같은 힐링과 소확행을 느끼면서 더위를 이겨냈던 기억이 새롭다. 

어디 그 뿐이랴, 울타리 안에 심어져 있는 포도와 대추, 무화과, 빨갛게 익은 석류는 농부가 추수하는 행복감을 가져다 주었다.

누구나 그려보는 전원생활의 낭만적인 모습으로 보이나 아파트 생활의 편리함을 잊어야 누릴 수 있는 행복이다.

도시의 아파트 생활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부분의 소확행이기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살아가게 된다.

건강한 정신과 행복한 삶을 위하여 자기만의 취미를 찾고 가족과 친구들과 소통하며 작은 것에서 만족을 느끼는 마음가짐이 절실히 요구되는 때이다. 

지난 한글날 지리산 뱀사골에 갔었다. 새색시처럼 수줍은 듯 단풍이 내려앉고 있었다. 

깊어가는 가을날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에서 소소하지만 행복을 느끼는 가을이 되었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다.

                                                                                                                                                                                                                   - 경남뉴스 독자 권도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