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8.0℃
  • 맑음16.3℃
  • 맑음철원16.3℃
  • 맑음동두천17.2℃
  • 맑음파주16.0℃
  • 맑음대관령12.3℃
  • 박무백령도15.7℃
  • 맑음북강릉15.9℃
  • 맑음강릉18.5℃
  • 맑음동해17.4℃
  • 맑음서울19.3℃
  • 연무인천17.5℃
  • 맑음원주17.2℃
  • 구름조금울릉도15.8℃
  • 맑음수원17.7℃
  • 맑음영월15.0℃
  • 맑음충주15.1℃
  • 맑음서산16.9℃
  • 구름조금울진18.9℃
  • 맑음청주19.5℃
  • 맑음대전18.0℃
  • 맑음추풍령14.9℃
  • 맑음안동16.5℃
  • 맑음상주16.0℃
  • 구름많음포항19.4℃
  • 맑음군산17.7℃
  • 구름조금대구18.4℃
  • 맑음전주19.4℃
  • 구름많음울산17.9℃
  • 구름조금창원17.5℃
  • 맑음광주20.3℃
  • 구름많음부산19.3℃
  • 구름조금통영19.1℃
  • 연무목포19.1℃
  • 맑음여수20.2℃
  • 맑음흑산도15.8℃
  • 맑음완도19.0℃
  • 맑음고창17.9℃
  • 맑음순천15.6℃
  • 맑음홍성(예)17.8℃
  • 맑음제주20.2℃
  • 맑음고산19.5℃
  • 구름조금성산19.7℃
  • 구름조금서귀포19.8℃
  • 구름조금진주17.0℃
  • 맑음강화15.7℃
  • 맑음양평16.1℃
  • 맑음이천15.3℃
  • 맑음인제13.6℃
  • 맑음홍천16.3℃
  • 구름많음태백14.7℃
  • 맑음정선군13.5℃
  • 맑음제천14.4℃
  • 맑음보은15.3℃
  • 맑음천안15.9℃
  • 맑음보령17.0℃
  • 맑음부여17.2℃
  • 맑음금산15.5℃
  • 맑음부안17.5℃
  • 맑음임실15.8℃
  • 맑음정읍17.2℃
  • 맑음남원19.1℃
  • 맑음장수12.8℃
  • 맑음고창군18.6℃
  • 맑음영광군17.3℃
  • 구름많음김해시19.0℃
  • 맑음순창군17.4℃
  • 구름조금북창원16.5℃
  • 구름많음양산시19.2℃
  • 구름조금보성군18.8℃
  • 구름조금강진군19.7℃
  • 구름조금장흥17.1℃
  • 맑음해남17.8℃
  • 맑음고흥16.7℃
  • 구름조금의령군16.4℃
  • 구름조금함양군14.5℃
  • 구름많음광양시19.9℃
  • 맑음진도군17.7℃
  • 맑음봉화13.6℃
  • 맑음영주14.0℃
  • 맑음문경14.3℃
  • 맑음청송군13.9℃
  • 구름조금영덕16.5℃
  • 맑음의성16.0℃
  • 맑음구미15.5℃
  • 구름많음영천18.6℃
  • 구름많음경주시18.4℃
  • 맑음거창15.1℃
  • 맑음합천16.8℃
  • 구름많음밀양17.4℃
  • 맑음산청16.1℃
  • 구름많음거제19.6℃
  • 구름조금남해17.8℃
기상청 제공
태풍 영향으로 범람한 진주 축제 행사장, 동물방역 없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태풍 영향으로 범람한 진주 축제 행사장, 동물방역 없었다

시는 남강 상류 ASF 발생하지 않아 돼지농장 주변 하천 집중 방제했다고 밝혀

태풍 영향으로 범람한 진주 축제 행사장, 동물방역 없었다

태풍 피해를 점검하기 위해 남강 둔치 행사장을 찾은 조규일 진주시장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으로 강물이 남강 둔치까지 범람했는데, 진주시에선 둔치 행사장을 복구하면서 벌레 잡는 살충 방역만 하고 동물 방역은 하지 않은 사실이 8일 확인됐다.


진주시는 지난 3일 축제 행사장 내 범람 지역에 올라온 부유물을 처리하고 각종 축제 시설물을 복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시는 민·관·군 1,000여 명과 시 살수차 3대, 소방차 1대, 방역차 3대를 투입해 강변 수초 등 부유물 및 남강 둔치 흙탕물을 제거하고 축제장을 방역·소독했다.


그런데 시의 방역·소독 활동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동물 방역 활동이 포함되지 않았다.


축제 행사장을 방역한 진주보건소 측은 "남강 둔치엔 벌레 잡는 살충제를, 임시 화장실엔 살균제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시는 아직 남강 상류지역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아 범람 지역에 바이러스가 퍼질 가능성이 낮아 농장 주변의 방역 활동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시 동물방역 관계자는 "현재 농장 주변 하천은 공동 방제를 마쳤고, 돼지 농가에는 축제 기간 축제장 방문을 삼가해달라고 권했다"라면서 "남강 상류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아 우선 농장 주변의 방역 활동에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선 ASF 방제를 위해 소독 절차를 강조했지만, 지자체별 여건에 따라 방제의 방법과 수준을 달리 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농림부 관계자는 "태풍 이후에는 소독제 성분이 비에 쓸려 내려가기 때문에 생석회를 재도포하고 소독도 다시 해야 한다"라면서 "(경기권에선) 강변 등지도 중점 소독하고 있지만, 강변 위험성은 지역에서 개별적으로 판단해 방역 작업을 펼치는 것이 좋다"라고 했다.


수의공중보건학 전문가들은 태풍 때 하수와 오수 등 오염물질이 강물에 섞여 범람하는데, 강물이 빠진 후엔 범람 지역을 소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일부 경남 지역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축제와 대형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했다.

 

김해시에선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 수릉원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허왕후 신행길 축제'를 ASF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잠정 연기했다.


합천군의회에선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5박7일 일정으로 예정된 호주·뉴질랜드를 방문해 농축산업 국외 연수 계획을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