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9.3℃
  • 맑음20.5℃
  • 맑음철원19.6℃
  • 맑음동두천19.2℃
  • 맑음파주19.8℃
  • 맑음대관령14.5℃
  • 박무백령도16.6℃
  • 맑음북강릉18.5℃
  • 맑음강릉21.5℃
  • 맑음동해18.3℃
  • 맑음서울21.3℃
  • 연무인천19.2℃
  • 맑음원주19.0℃
  • 구름많음울릉도17.0℃
  • 맑음수원20.3℃
  • 맑음영월19.5℃
  • 맑음충주19.2℃
  • 맑음서산19.3℃
  • 구름조금울진19.3℃
  • 맑음청주21.0℃
  • 맑음대전19.8℃
  • 맑음추풍령19.1℃
  • 맑음안동20.5℃
  • 맑음상주19.8℃
  • 구름많음포항20.1℃
  • 맑음군산19.8℃
  • 구름조금대구21.0℃
  • 맑음전주20.9℃
  • 구름많음울산18.9℃
  • 구름많음창원19.8℃
  • 맑음광주22.1℃
  • 구름많음부산20.3℃
  • 구름많음통영20.8℃
  • 연무목포20.7℃
  • 구름조금여수21.3℃
  • 박무흑산도17.2℃
  • 구름조금완도20.0℃
  • 맑음고창20.6℃
  • 맑음순천20.2℃
  • 맑음홍성(예)18.9℃
  • 맑음제주21.3℃
  • 구름조금고산20.4℃
  • 구름조금성산21.0℃
  • 맑음서귀포21.5℃
  • 구름많음진주20.8℃
  • 맑음강화18.6℃
  • 맑음양평20.2℃
  • 맑음이천18.9℃
  • 맑음인제15.9℃
  • 맑음홍천19.0℃
  • 구름조금태백15.9℃
  • 맑음정선군15.0℃
  • 맑음제천18.8℃
  • 맑음보은20.1℃
  • 맑음천안19.2℃
  • 맑음보령18.8℃
  • 맑음부여21.8℃
  • 맑음금산19.4℃
  • 맑음부안19.6℃
  • 맑음임실20.3℃
  • 맑음정읍20.2℃
  • 맑음남원21.8℃
  • 맑음장수17.6℃
  • 맑음고창군20.5℃
  • 맑음영광군19.8℃
  • 구름많음김해시20.4℃
  • 맑음순창군20.9℃
  • 구름많음북창원17.6℃
  • 구름많음양산시20.4℃
  • 맑음보성군21.6℃
  • 구름조금강진군21.5℃
  • 맑음장흥20.9℃
  • 맑음해남21.5℃
  • 구름조금고흥20.5℃
  • 구름많음의령군21.1℃
  • 구름조금함양군19.2℃
  • 구름많음광양시21.5℃
  • 맑음진도군20.1℃
  • 구름많음봉화16.5℃
  • 맑음영주18.1℃
  • 구름조금문경17.6℃
  • 맑음청송군16.8℃
  • 구름조금영덕19.4℃
  • 맑음의성20.1℃
  • 맑음구미17.5℃
  • 구름많음영천22.0℃
  • 구름많음경주시19.9℃
  • 맑음거창19.7℃
  • 구름조금합천20.8℃
  • 구름많음밀양20.8℃
  • 구름조금산청20.0℃
  • 구름많음거제20.4℃
  • 구름많음남해20.3℃
기상청 제공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8일 하동서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8일 하동서 개막

11월 7일까지 적량면 지리산아트팜 일원…작품전시·공연·문악·빛 예술 등 풍성
케비나 조 스미스 작품 전시, 강금실 ‘지구와 사람’ 대표 특별강연도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8일 하동서 개막

 

2019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JIIAF)가 8일 하동군 적량면 지리산아트팜 일원에서 ‘회복(回復):다시, 숨, 쉬다’를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는 지리산에 세계적인 자연 예술작품을 설치하고, 우리의 환경생태와 작품을 세계에 알리는 대한민국 대표 환경생태아트 축제다.
 
이번 예술제에서는 레지던시 초대작가로 참여한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업사이클링(Up-cycling) 설치미술가’ 케비나 조 스미스(Kevina-Jo Smith)의 설치조각 작품이 선보인다.
 
작품은 케비나 조 스미스가 9월 1일부터 하동에 머물며 바다에 버려진 폐그물·로프·투망 등의 해양 수거물과 마닐라로프, 동아줄, 자투리 색깔천, 헌옷, 헌 넥타이 등을 서로 엮어 대규모 직조조각(Sculpture on weavings)으로 완성했다.
 

지리산축제2.jpg

 케비나 조 스미스(Kevina-Jo Smith)의 설치조각 작품
 

 

직조조각 작품은 예술제가 펼쳐지는 지리산아트팜 건물 외벽에 전시돼 자연주의 설치미술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동에서는 2016년 대지미술가 크리스 드루리의 ‘지리산 티 라인’을 시작으로 자연주의 현대미술가 에릭 사마크의 ‘소리나는 돌’과 ‘반딧불이 두꺼비’, 자연주의 조각가 제임스 설리번의 ‘또 하나의 나’를 선보이며 생태환경 예술의 가치를 복원하는데 앞장서왔다.
 
이번 예술제에서는 메인작품과 함께 국제교류초대전으로 세계적인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며, 제4회 대한민국환경미술대전의 시상과 수상작품 등 30여점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2012년부터 생태문명을 모색하는 사람들의 지식공동체 ‘지구와 사람’을 이끄는 강금실 대표(전 법무장관)가 ‘기후위기시대, 무엇을 할 것이가?’라는 주제의 특별강연과 환경포럼도 개최된다.
 
한편, 이번 예술제는 8일 오후 2시 개막식과 함께 융합예술, 공연, 문악(文樂), 빛예술, 힐링아트 등 다양한 장르로 꾸며져 알프스 하동을 세계적인 자연생태예술 문화도시로 알리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