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9.3℃
  • 맑음20.5℃
  • 맑음철원19.6℃
  • 맑음동두천19.2℃
  • 맑음파주19.8℃
  • 맑음대관령14.5℃
  • 박무백령도16.6℃
  • 맑음북강릉18.5℃
  • 맑음강릉21.5℃
  • 맑음동해18.3℃
  • 맑음서울21.3℃
  • 연무인천19.2℃
  • 맑음원주19.0℃
  • 구름많음울릉도17.0℃
  • 맑음수원20.3℃
  • 맑음영월19.5℃
  • 맑음충주19.2℃
  • 맑음서산19.3℃
  • 구름조금울진19.3℃
  • 맑음청주21.0℃
  • 맑음대전19.8℃
  • 맑음추풍령19.1℃
  • 맑음안동20.5℃
  • 맑음상주19.8℃
  • 구름많음포항20.1℃
  • 맑음군산19.8℃
  • 구름조금대구21.0℃
  • 맑음전주20.9℃
  • 구름많음울산18.9℃
  • 구름많음창원19.8℃
  • 맑음광주22.1℃
  • 구름많음부산20.3℃
  • 구름많음통영20.8℃
  • 연무목포20.7℃
  • 구름조금여수21.3℃
  • 박무흑산도17.2℃
  • 구름조금완도20.0℃
  • 맑음고창20.6℃
  • 맑음순천20.2℃
  • 맑음홍성(예)18.9℃
  • 맑음제주21.3℃
  • 구름조금고산20.4℃
  • 구름조금성산21.0℃
  • 맑음서귀포21.5℃
  • 구름많음진주20.8℃
  • 맑음강화18.6℃
  • 맑음양평20.2℃
  • 맑음이천18.9℃
  • 맑음인제15.9℃
  • 맑음홍천19.0℃
  • 구름조금태백15.9℃
  • 맑음정선군15.0℃
  • 맑음제천18.8℃
  • 맑음보은20.1℃
  • 맑음천안19.2℃
  • 맑음보령18.8℃
  • 맑음부여21.8℃
  • 맑음금산19.4℃
  • 맑음부안19.6℃
  • 맑음임실20.3℃
  • 맑음정읍20.2℃
  • 맑음남원21.8℃
  • 맑음장수17.6℃
  • 맑음고창군20.5℃
  • 맑음영광군19.8℃
  • 구름많음김해시20.4℃
  • 맑음순창군20.9℃
  • 구름많음북창원17.6℃
  • 구름많음양산시20.4℃
  • 맑음보성군21.6℃
  • 구름조금강진군21.5℃
  • 맑음장흥20.9℃
  • 맑음해남21.5℃
  • 구름조금고흥20.5℃
  • 구름많음의령군21.1℃
  • 구름조금함양군19.2℃
  • 구름많음광양시21.5℃
  • 맑음진도군20.1℃
  • 구름많음봉화16.5℃
  • 맑음영주18.1℃
  • 구름조금문경17.6℃
  • 맑음청송군16.8℃
  • 구름조금영덕19.4℃
  • 맑음의성20.1℃
  • 맑음구미17.5℃
  • 구름많음영천22.0℃
  • 구름많음경주시19.9℃
  • 맑음거창19.7℃
  • 구름조금합천20.8℃
  • 구름많음밀양20.8℃
  • 구름조금산청20.0℃
  • 구름많음거제20.4℃
  • 구름많음남해20.3℃
기상청 제공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다선 의원 용퇴 후 판 다시 짜야"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내년 4월 총선에서 진주의 현직 의원과 정치 신인 간의 자리 다툼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인적 쇄신을 위해 공천 제도를 손봐야 하는데, 각자의 셈법이 달라서다.


자유한국당 김재경 국회의원(진주을, 사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저서 '정당의 민주화' 출판기념회에서 하향식 공천을 끊고 공정한 시스템 공천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현직 의원의 의정 평가로 점수를 낮추는 감산점제를 도입해 기득권을 배제하고 대신에 정치 신인 등 정치 소수자에겐 가산점을 줘 누구나 공감하는 시스템 공천을 만들자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다선 의원에게 유리한, 이른바 '기울어진 운동장'을 감·가산점제로 바로잡을 수 없다고 지적한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여당에서 기존 정치 틀을 바꾸는 공천 개혁을 위해 다선 의원의 용퇴를 많이 추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어 "야당도 탄핵 등 정치적 여러 이벤트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책임을 지는 공천 제도를 추진해야 한다. 시스템 공천도 다선 의원의 용퇴 이후에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5선에 도전하는 김재경 의원 측은 유권자의 표로 심판을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 측은 "(다선 의원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고 더는 국회의원으로 안 된다고 하면 얼마든지 그 결과를 유권자의 표로 받을 수 있다"면서 "누구나 나올 수 있는 기회를 평등하게 누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공정한 기회를 위해 감·가산점제를 주장했다. 제도를 보완해 정치 잘하는 다선 의원은 계속하고 자질 있는 신인은 더 많이 진입해야 한다. 물갈이가 자연스러워야지 인위적이면 안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