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많음속초6.5℃
  • 흐림6.5℃
  • 흐림철원5.0℃
  • 흐림동두천7.6℃
  • 흐림파주5.3℃
  • 흐림대관령-1.0℃
  • 흐림백령도5.5℃
  • 흐림북강릉5.5℃
  • 흐림강릉6.0℃
  • 흐림동해6.6℃
  • 흐림서울8.0℃
  • 흐림인천9.1℃
  • 흐림원주6.7℃
  • 흐림울릉도4.7℃
  • 흐림수원8.9℃
  • 흐림영월6.2℃
  • 흐림충주7.3℃
  • 구름많음서산8.5℃
  • 흐림울진7.8℃
  • 흐림청주9.6℃
  • 흐림대전8.9℃
  • 흐림추풍령6.3℃
  • 흐림안동6.5℃
  • 흐림상주6.8℃
  • 비포항9.5℃
  • 흐림군산10.1℃
  • 흐림대구8.0℃
  • 흐림전주9.6℃
  • 흐림울산8.9℃
  • 흐림창원8.6℃
  • 흐림광주9.3℃
  • 흐림부산9.5℃
  • 흐림통영9.7℃
  • 흐림목포6.0℃
  • 흐림여수9.7℃
  • 흐림흑산도7.3℃
  • 흐림완도10.0℃
  • 흐림고창8.0℃
  • 흐림순천8.8℃
  • 흐림홍성(예)5.6℃
  • 비제주11.9℃
  • 흐림고산11.6℃
  • 흐림성산13.0℃
  • 비서귀포11.3℃
  • 흐림진주9.3℃
  • 흐림강화8.1℃
  • 흐림양평8.4℃
  • 흐림이천6.2℃
  • 흐림인제4.2℃
  • 흐림홍천5.4℃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3.9℃
  • 흐림제천5.0℃
  • 흐림보은7.5℃
  • 흐림천안8.6℃
  • 흐림보령10.2℃
  • 흐림부여9.8℃
  • 흐림금산8.4℃
  • 흐림부안9.5℃
  • 흐림임실7.0℃
  • 흐림정읍8.3℃
  • 흐림남원8.9℃
  • 흐림장수6.9℃
  • 흐림고창군8.6℃
  • 흐림영광군7.4℃
  • 흐림김해시9.2℃
  • 흐림순창군8.9℃
  • 흐림북창원9.1℃
  • 흐림양산시9.3℃
  • 흐림보성군9.8℃
  • 흐림강진군9.9℃
  • 흐림장흥9.9℃
  • 흐림해남9.5℃
  • 흐림고흥8.7℃
  • 흐림의령군9.2℃
  • 흐림함양군8.8℃
  • 흐림광양시9.1℃
  • 흐림진도군8.5℃
  • 흐림봉화6.2℃
  • 흐림영주4.2℃
  • 흐림문경6.4℃
  • 흐림청송군5.9℃
  • 흐림영덕7.6℃
  • 흐림의성7.6℃
  • 흐림구미8.2℃
  • 흐림영천8.4℃
  • 흐림경주시8.0℃
  • 흐림거창7.8℃
  • 흐림합천9.3℃
  • 흐림밀양9.3℃
  • 흐림산청8.5℃
  • 흐림거제9.8℃
  • 흐림남해9.4℃
기상청 제공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다선 의원 용퇴 후 판 다시 짜야"

김재경 5선 도전 '다선 용퇴 없다' 일각에선 '볼멘소리'

 

내년 4월 총선에서 진주의 현직 의원과 정치 신인 간의 자리 다툼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인적 쇄신을 위해 공천 제도를 손봐야 하는데, 각자의 셈법이 달라서다.


자유한국당 김재경 국회의원(진주을, 사진)은 지난 4일 자신의 저서 '정당의 민주화' 출판기념회에서 하향식 공천을 끊고 공정한 시스템 공천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현직 의원의 의정 평가로 점수를 낮추는 감산점제를 도입해 기득권을 배제하고 대신에 정치 신인 등 정치 소수자에겐 가산점을 줘 누구나 공감하는 시스템 공천을 만들자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다선 의원에게 유리한, 이른바 '기울어진 운동장'을 감·가산점제로 바로잡을 수 없다고 지적한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여당에서 기존 정치 틀을 바꾸는 공천 개혁을 위해 다선 의원의 용퇴를 많이 추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어 "야당도 탄핵 등 정치적 여러 이벤트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책임을 지는 공천 제도를 추진해야 한다. 시스템 공천도 다선 의원의 용퇴 이후에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5선에 도전하는 김재경 의원 측은 유권자의 표로 심판을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 측은 "(다선 의원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고 더는 국회의원으로 안 된다고 하면 얼마든지 그 결과를 유권자의 표로 받을 수 있다"면서 "누구나 나올 수 있는 기회를 평등하게 누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공정한 기회를 위해 감·가산점제를 주장했다. 제도를 보완해 정치 잘하는 다선 의원은 계속하고 자질 있는 신인은 더 많이 진입해야 한다. 물갈이가 자연스러워야지 인위적이면 안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