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21.1℃
  • 흐림19.7℃
  • 흐림철원19.5℃
  • 흐림동두천19.8℃
  • 흐림파주19.2℃
  • 흐림대관령15.6℃
  • 흐림백령도22.5℃
  • 흐림북강릉20.0℃
  • 흐림강릉21.1℃
  • 흐림동해18.1℃
  • 흐림서울22.1℃
  • 흐림인천22.2℃
  • 흐림원주18.7℃
  • 비울릉도17.9℃
  • 비수원21.3℃
  • 흐림영월17.2℃
  • 흐림충주18.2℃
  • 흐림서산20.1℃
  • 흐림울진17.5℃
  • 비청주19.2℃
  • 비대전19.8℃
  • 흐림추풍령18.2℃
  • 비안동18.5℃
  • 흐림상주19.1℃
  • 비포항21.6℃
  • 흐림군산19.2℃
  • 비대구20.0℃
  • 비전주19.1℃
  • 비울산19.6℃
  • 비창원18.5℃
  • 비광주17.8℃
  • 흐림부산19.7℃
  • 흐림통영19.1℃
  • 비목포18.5℃
  • 비여수18.6℃
  • 비흑산도17.6℃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8.1℃
  • 흐림순천17.1℃
  • 비홍성(예)19.3℃
  • 비제주19.4℃
  • 흐림고산19.1℃
  • 흐림성산20.3℃
  • 비서귀포20.2℃
  • 흐림진주18.8℃
  • 흐림강화20.3℃
  • 흐림양평20.3℃
  • 흐림이천18.9℃
  • 흐림인제18.8℃
  • 흐림홍천19.0℃
  • 흐림태백14.2℃
  • 흐림정선군16.8℃
  • 흐림제천17.3℃
  • 흐림보은19.1℃
  • 흐림천안17.9℃
  • 흐림보령19.3℃
  • 흐림부여18.5℃
  • 흐림금산18.9℃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0℃
  • 흐림정읍17.9℃
  • 흐림남원18.1℃
  • 흐림장수16.5℃
  • 흐림고창군18.2℃
  • 흐림영광군18.0℃
  • 흐림김해시19.5℃
  • 흐림순창군17.5℃
  • 흐림북창원18.3℃
  • 흐림양산시20.0℃
  • 흐림보성군18.0℃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8℃
  • 흐림해남17.2℃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9.3℃
  • 흐림함양군17.9℃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17.9℃
  • 흐림봉화16.4℃
  • 흐림영주16.0℃
  • 흐림문경18.0℃
  • 흐림청송군17.2℃
  • 흐림영덕17.4℃
  • 흐림의성20.0℃
  • 흐림구미19.3℃
  • 흐림영천19.2℃
  • 흐림경주시19.9℃
  • 흐림거창17.2℃
  • 흐림합천18.9℃
  • 흐림밀양19.6℃
  • 흐림산청18.2℃
  • 흐림거제19.4℃
  • 흐림남해18.4℃
기상청 제공
취재후: 지역 목소리는 지역을 벗어나야 들린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취재후: 지역 목소리는 지역을 벗어나야 들린다?

18개 시·군 출입기자 등록요건 이면

취재후: 지역 목소리는 지역을 벗어나야 들린다?

 

광양에 사는 A 씨는 지난 7월 LH 행복주택 사업의 부조리를 알리기 위해 LH 본사가 있는 진주시까지 달려와 집회를 열었다. 


고막이 나갈 정도로 큰 확성기 소리, 집회 구호를 부르짖는 소음을 뚫고 그의 고백이 선명하게 들렸다. 


그는 "지역 언론에선 우리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고, 실어주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경남 지역에서도 A 씨 사례가 나올 수 있다. 언제든지 지역 목소리는 전달되지 않을 수 있으며, 그 작동 시스템은 간단하다. 


지역 목소리는 시·군청을 오가는 출입기자의 눈과 귀를 통해 퍼지는데, 이 길목을 막으면 소식은 끊어지기 쉽다.


비판의 수위와 횟수는 시·군에서 지역 언론사에 매년 집행하는 광고 예산으로 조율될 가능성이 있다. 


시·군에선 이 가능성의 세계를 넓히기 위해 광고 예산의 최소 비용, 최대 효과를 추구한다. 


시·군의 선택지는 질과 양으로 나뉜다. 질을 따져서 이른바 '매체 파워'가 센 곳부터 고르거나 양을 따져서 관리할 언론사의 수를 줄인다.


매체 파워는 어느 정도 시민 의사를 반영한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해당 매체를 보는지 제삼자의 입장에서 판단할 수 있다.


언론사의 수 줄이기는 출입기자 등록요건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날 수 있다. 


지난 5일 본지가 전수 조사한 18개 시·군의 출입기자 등록요건에서 통영시만 유일하게 임의의 내부 지침으로 관내 거주를 내세웠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통영시의 임의성과 폐쇄성이다. 임의성은 입맛에 맞은 언론사를 마음대로 선택하려는 욕망에서 나온다. 


통영시는 내부 지침을 임의로 정한 후, 그 결과의 신뢰성을 증명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출입기자 언론사의 목록 공개를 거부했다. 


폐쇄성은 관내 거주를 통해 지역 기반의 '아는 사람끼리 잘 해보자'는 형태로 드러난다. 오래 봤는데, 이런저런 일은 이리저리 잘 넘어가자는 말이다.


산청군과 거창군, 밀양시는 훈령을 통해 언론사 수 줄이기에 나섰지만, 통영시와는 입장이 다르다. 훈령에는 시민 의사가 반영된다.


미래의 어느날, 통영시의 누군가는 자신과 이웃의 아픔을 전하기 위해 먼 길을 떠나야 할지 모른다.


광양에 사는 A씨의 이야기는, 결코 다른 지역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 이웃의 이야기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