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21.1℃
  • 흐림19.7℃
  • 흐림철원19.5℃
  • 흐림동두천19.8℃
  • 흐림파주19.2℃
  • 흐림대관령15.6℃
  • 흐림백령도22.5℃
  • 흐림북강릉20.0℃
  • 흐림강릉21.1℃
  • 흐림동해18.1℃
  • 흐림서울22.1℃
  • 흐림인천22.2℃
  • 흐림원주18.7℃
  • 비울릉도17.9℃
  • 비수원21.3℃
  • 흐림영월17.2℃
  • 흐림충주18.2℃
  • 흐림서산20.1℃
  • 흐림울진17.5℃
  • 비청주19.2℃
  • 비대전19.8℃
  • 흐림추풍령18.2℃
  • 비안동18.5℃
  • 흐림상주19.1℃
  • 비포항21.6℃
  • 흐림군산19.2℃
  • 비대구20.0℃
  • 비전주19.1℃
  • 비울산19.6℃
  • 비창원18.5℃
  • 비광주17.8℃
  • 흐림부산19.7℃
  • 흐림통영19.1℃
  • 비목포18.5℃
  • 비여수18.6℃
  • 비흑산도17.6℃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8.1℃
  • 흐림순천17.1℃
  • 비홍성(예)19.3℃
  • 비제주19.4℃
  • 흐림고산19.1℃
  • 흐림성산20.3℃
  • 비서귀포20.2℃
  • 흐림진주18.8℃
  • 흐림강화20.3℃
  • 흐림양평20.3℃
  • 흐림이천18.9℃
  • 흐림인제18.8℃
  • 흐림홍천19.0℃
  • 흐림태백14.2℃
  • 흐림정선군16.8℃
  • 흐림제천17.3℃
  • 흐림보은19.1℃
  • 흐림천안17.9℃
  • 흐림보령19.3℃
  • 흐림부여18.5℃
  • 흐림금산18.9℃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0℃
  • 흐림정읍17.9℃
  • 흐림남원18.1℃
  • 흐림장수16.5℃
  • 흐림고창군18.2℃
  • 흐림영광군18.0℃
  • 흐림김해시19.5℃
  • 흐림순창군17.5℃
  • 흐림북창원18.3℃
  • 흐림양산시20.0℃
  • 흐림보성군18.0℃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8℃
  • 흐림해남17.2℃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9.3℃
  • 흐림함양군17.9℃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17.9℃
  • 흐림봉화16.4℃
  • 흐림영주16.0℃
  • 흐림문경18.0℃
  • 흐림청송군17.2℃
  • 흐림영덕17.4℃
  • 흐림의성20.0℃
  • 흐림구미19.3℃
  • 흐림영천19.2℃
  • 흐림경주시19.9℃
  • 흐림거창17.2℃
  • 흐림합천18.9℃
  • 흐림밀양19.6℃
  • 흐림산청18.2℃
  • 흐림거제19.4℃
  • 흐림남해18.4℃
기상청 제공
통영시, 18개 시·군 중 출입기자 관리 가장 '불투명, 폐쇄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통영시, 18개 시·군 중 출입기자 관리 가장 '불투명, 폐쇄적'

임의의 내부지침 운영으로 지역 목소리 통제 비판마저 일어

통영시, 18개 시·군 중 출입기자 관리 가장 '불투명, 폐쇄적'

통영시청1청사

 

통영시가 경남 18개 시·군 중에서 출입기자 관리에 가장 폐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목소리를 통제한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5일 경남 18개 시·군 전수조사 결과, 통영시만 유일하게 출입기자 등록요건을 불투명하게 관리하며 폐쇄적 운영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출입기자 등록 요건을 둔 지자체는 18개 시·군 중 6곳으로 집계됐다. 사천시, 창원시, 산청군, 거창군, 밀양시, 통영시 등이다.


사천시와 창원시는 프레스센터 운영 및 관리를 위해 등록 절차를 두고 있을 뿐, 등록 여부에 따라 취재 범위를 제한하지 않았다.


산청군과 거창군은 훈령을 통해 요건을 투명하게 관리했다. 밀양시는 훈령 제정을 준비 중이다. 


그런데 통영시는 18개 시·군 중 유일하게 문서화조차 하지 않은 내부 지침을 임의로 내세워 취재 범위를 제한하고 있었다.


통영시가  밝힌 내부 지침은 '통영에 소재지를 둔 언론사 또는 시에 거주하는 주재기자에 한해서'다. 


문제는 통영시가 출입기자에게만 간담회 및 기자회견 일정을 우선적으로 공지하면서도 출입기자 등록 여부는 불확실한 내부 지침에 근거를 둔다는 점이다.


즉, 지역 현안에 관해 질문할 권리가 소재지 우선의 출입기자 제도로 인해 제한될 수 있는데도, 제도 기준을 임의로 설정하고 적용한 것이다.


내부지침의 이행 여부도 불투명했다. 현재 통영시는 출입기자 등록을 마친 언론사 38곳의 소재지 및 주재기자 거주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통영시에선 간담회 및 기자회견 이후 보도자료를 전 언론사에 배포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통영시 조수용 홍보행정팀장은 "보도자료를 요청한 언론사가 160여 곳인데, 이들을 모두 간담회 및 기자회견에 초청할 수 없다. 행정상, 예산상 사정이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출입기자 등록요건이 없는 지자체 12곳에선 간담회 및 기자회견에 별도의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열려 있다"고 표현했다. 


한편 시민들은 일부 지자체의 출입기자 등록 요건에 관해 '소통 단절'로 평했다. 


시민 A 씨는 "자기들끼리 소통하는 건가. 폐쇄적이고 단절적"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