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3℃
  • 맑음-10.8℃
  • 맑음철원-12.9℃
  • 구름조금동두천-10.1℃
  • 맑음파주-12.4℃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2.5℃
  • 맑음강릉-2.1℃
  • 맑음동해-0.6℃
  • 맑음서울-6.3℃
  • 맑음인천-4.4℃
  • 맑음원주-7.3℃
  • 구름조금울릉도0.4℃
  • 맑음수원-6.9℃
  • 맑음영월-7.8℃
  • 흐림충주-9.2℃
  • 맑음서산-7.3℃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5℃
  • 맑음대전-5.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6℃
  • 맑음군산-4.3℃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5.1℃
  • 맑음울산-2.2℃
  • 맑음창원-3.2℃
  • 구름조금광주-1.7℃
  • 맑음부산-1.9℃
  • 맑음통영-1.8℃
  • 구름많음목포1.6℃
  • 맑음여수-1.2℃
  • 구름많음흑산도2.9℃
  • 맑음완도1.1℃
  • 구름조금고창-1.8℃
  • 맑음순천-2.9℃
  • 맑음홍성(예)-6.7℃
  • 흐림제주4.6℃
  • 흐림고산4.0℃
  • 구름많음성산2.8℃
  • 맑음서귀포2.6℃
  • 맑음진주-6.9℃
  • 맑음강화-9.4℃
  • 맑음양평-9.5℃
  • 맑음이천-9.6℃
  • 맑음인제-9.7℃
  • 맑음홍천-10.0℃
  • 구름조금태백-8.7℃
  • 맑음정선군-8.1℃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0.1℃
  • 맑음천안-10.0℃
  • 구름조금보령-4.1℃
  • 맑음부여-8.5℃
  • 맑음금산-9.2℃
  • 흐림부안-2.7℃
  • 맑음임실-7.8℃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5.7℃
  • 구름많음장수-7.8℃
  • 맑음고창군-2.9℃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2.8℃
  • 맑음순창군-4.6℃
  • 맑음북창원-2.5℃
  • 맑음양산시-0.8℃
  • 맑음보성군-1.2℃
  • 맑음강진군0.7℃
  • 맑음장흥-1.5℃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4℃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0℃
  • 맑음광양시-1.2℃
  • 흐림진도군2.7℃
  • 맑음봉화-5.6℃
  • 맑음영주-5.9℃
  • 맑음문경-4.3℃
  • 맑음청송군-5.5℃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8.6℃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3.5℃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1.1℃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노찬석 주무관의 특별한 학생사랑 ‘화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노찬석 주무관의 특별한 학생사랑 ‘화제’

하동중앙중, 종일 장갑 벗는 일 없는 아저씨

노찬석 학생 사랑1.jpg


중학교에서 기간제근로자로 근무하는 한 주무관의 독특하고 특별한 학교사랑이 지역에 잔잔한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하동중앙중학교(교장 조항두)에서 시설관리직 대체인력으로 근무하는 노찬석 주무관(59).

노 주무관은 정규직원 미발령에 따른 대체인력으로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기간제근로자 계약을 맺고 속칭 ‘잡일’이라 불리는 학교 건물의 내외 관리와 보수 업무를 맡고 있다.

학생들이 활동하고 수업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모든 교육시설과 안전시설을 점검하고 보수하며, 학교 화단과 정원을 관리하고 가꾸는 일이 기본적인 그의 일이다.

그러나 그가 칭송받는 것은 기본적인 일 바깥에 있다. 학생들이 청소하기 꺼려하거나 힘들어하는 화장실이나 운동장 청소를 도와주고, 부서진 책걸상을 수리하고 학생들이 버려둔 청소용구를 정리하는 건 약과다.

일하는 틈틈이 학생들을 위해 수돗물을 이용해 물레방아를 만들고, 운동장 배수로에 물을 가둬 다슬기·미꾸라지·붕어·메기 등을 키우며, 정원의 나무에 둥지를 만들어 새들이 깃들게 한다.

뿐만 아니라 화단의 빈틈에는 고추·가지·수박·참외·방울토마토·매실·호박·오이·땅콩·꽈리·수세미·마늘·배추·무 등을 가꿨다.

어느 날 하나씩 생겨나는 색다른 볼거리에 학생들은 환호했다. 물레방아를 신기해하고, 물고기들을 쫓아 쉬는 시간마다 모여들고, 둥지에 드나드는 새들을 지켜보기 위해 서둘러 등교했다.

학생들은 평소에 즐겨 먹는 열매를 맺는 식물들이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자라서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지 그 과정을 생생하게 관찰하면서 자연의 신비로움을 체험한다.

천진난만해야 할 중학생들이 치열한 경쟁에 내몰려서 활기와 웃음이 점점 사라져가는 우리의 현실을 감안하면, 수돗가에서 물레방아를 돌리고, 수로에서 미꾸라지를 찾으며, 화단에서 새들을 기다리는 학생들의 살아있는 표정을 만난다는 것은 퍽 고무적인 일이다.

당연히 학생들은 성실하고 말없는 이 ‘아저씨’를 좋아하며 따르고, 노 주무관도 아이들을 친자녀처럼 아끼고 사랑한다.

그의 이런 독특하고 특별한 학생사랑은 교직원 사이는 물론 입소문을 타고 지역사회에 전해져 그에 대한 칭송이 날로 높아졌다.

학생과 교직원은 물론 노 주무관의 모습을 전해들은 학부모들도 아저씨가 기간제근로자인 것을 안타까워하며 며칠이라도 더 오래 근무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조항두 교장은 “노 주무관의 특별한 학교사랑과 궂은일을 찾아 하는 모습에도 반했지만 뛰어난 손재주로 고장 난 교구·집기·수도·전기기구·변기·방충망 등을 손수 수리해 아낀 학교예산으로 낡은 칠판의 판면을 교체하고 화장실에 비데를 설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들은 그가 잡일이나 하는 기간제근로자에 불과하다고 할지 모르지만 그의 성품과 일하는 모습은 학생을 교육하는 선생님들도 본받아야 할 분”이라며 “모든 학교에 이런 분이 있으면 교육가족이 더 없이 행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작 노 주무관은 “그저 학생들이 너무 예쁘고, 손으로 만드는 일은 뭐든 재미있어서 하는 일일 뿐”이라며 주위의 반응에 손사래를 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