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5.0℃
  • 맑음3.5℃
  • 맑음철원1.4℃
  • 맑음동두천2.8℃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1.8℃
  • 구름많음백령도3.6℃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6.6℃
  • 맑음동해6.5℃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3.4℃
  • 구름많음울릉도4.6℃
  • 맑음수원3.3℃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3.7℃
  • 맑음서산4.6℃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4.5℃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3.7℃
  • 맑음안동5.1℃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7.6℃
  • 맑음군산5.7℃
  • 맑음대구6.7℃
  • 맑음전주6.0℃
  • 맑음울산6.8℃
  • 맑음창원6.7℃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8.8℃
  • 맑음목포5.5℃
  • 맑음여수8.8℃
  • 구름조금흑산도7.3℃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5.9℃
  • 맑음순천6.7℃
  • 맑음홍성(예)4.6℃
  • 구름조금제주8.9℃
  • 구름많음고산8.3℃
  • 구름조금성산8.7℃
  • 맑음서귀포11.4℃
  • 맑음진주8.8℃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4.0℃
  • 맑음인제3.0℃
  • 맑음홍천3.8℃
  • 맑음태백-0.1℃
  • 맑음정선군2.4℃
  • 맑음제천2.9℃
  • 맑음보은4.4℃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5.4℃
  • 맑음부여6.0℃
  • 맑음금산5.3℃
  • 맑음부안5.9℃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4.6℃
  • 맑음남원5.6℃
  • 맑음장수3.4℃
  • 맑음고창군5.4℃
  • 맑음영광군5.7℃
  • 맑음김해시8.6℃
  • 맑음순창군5.4℃
  • 맑음북창원5.2℃
  • 맑음양산시9.3℃
  • 맑음보성군8.9℃
  • 맑음강진군8.0℃
  • 맑음장흥8.0℃
  • 맑음해남7.4℃
  • 맑음고흥7.3℃
  • 맑음의령군8.9℃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9℃
  • 구름많음진도군6.4℃
  • 맑음봉화4.6℃
  • 맑음영주3.2℃
  • 맑음문경4.1℃
  • 맑음청송군4.5℃
  • 맑음영덕6.1℃
  • 맑음의성6.3℃
  • 맑음구미5.9℃
  • 맑음영천7.0℃
  • 맑음경주시7.0℃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8.2℃
  • 맑음밀양8.0℃
  • 맑음산청6.9℃
  • 맑음거제7.0℃
  • 맑음남해8.5℃
기상청 제공
이현동 희망주유소 가짜석유 '걸려도 또 팔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이현동 희망주유소 가짜석유 '걸려도 또 팔아'

한국석유관리원 적발 3건... 사업정지 351일

이현동 희망주유소 가짜석유 '걸려도 또 팔아'

 

 

이현동의 한 주유소에서 '이례적'이라고 평할 정도의 사건이 터졌다. 

 

이현교사거리 희망주유소에서 가짜석유 판매 등 연쇄 불법 행위로 행정 처분을 받았는데, 사업 정지 기간만 351일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오피넷과 진주시에 따르면 희망주유소는 총 3건의 행정 처분을 받아, 1건은 이행했고(2019.5.02 ~ 7.28), 1건은 이행 중이며(7.29 ~ 10.26), 1건은 이행을 기다리고 있다(2019.10.27 ~ 2020.04.16).

 

2건의 위반 행위는 등유를 덤프트럭의 연료로 판매한 건으로, 지난 2017년 9월 25일과 같은해 11월 23일에 연이어 벌어졌다. 

 

그런데 2018년에 주유소 대표가 변경되면서 주유소 측이 행정 처분에 불복했다. 주유소 측은 대표자 변경 전에 일어난 두 건의 위반행위에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결국 행정 소송으로 이어졌지만, 주유소 측이 모두 패소했다. 이런 이유로 행정 처분 2건이 올해 뒤늦게 집행됐다. 1건은 이미 이행이 끝났고, 다른 1건은 오는 10월 27일 이행을 앞두고 있다.

 

그런데 이 와중에 희망주유소는 또 가짜석유를 팔다가 한국석유관리원에 적발됐다. 지난 4월 12일의 일이다. 가짜석유 판매의 처분 기간은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0월 26일까지다.

 

이렇게 3건의 위반 행위로 희망주유소는 지난 5월 2일부터 내년 4월 16일까지 총 351일간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시 관계자는 "이런 경우, 적발 이후 석유사업법을 위반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 또 가짜석유를 팔았다"면서 "가짜석유 및 등유 불법 판매는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의 발생은 물론 차량에도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시에서 강력하게 대응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유소 입장에서 사업 정지가 큰 부담이 되는데 이렇게까지 연달아 불법을 행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