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0.1℃
  • 맑음-6.5℃
  • 맑음철원-6.8℃
  • 맑음동두천-4.7℃
  • 맑음파주-6.0℃
  • 맑음대관령-8.0℃
  • 구름많음백령도1.4℃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0.5℃
  • 맑음동해1.2℃
  • 맑음서울-3.1℃
  • 맑음인천-2.0℃
  • 맑음원주-3.1℃
  • 구름많음울릉도2.8℃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3.1℃
  • 맑음충주-4.8℃
  • 구름많음서산-1.1℃
  • 맑음울진-0.1℃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2.2℃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2.1℃
  • 맑음상주-0.9℃
  • 맑음포항1.3℃
  • 맑음군산0.5℃
  • 맑음대구1.3℃
  • 맑음전주0.1℃
  • 맑음울산1.0℃
  • 맑음창원1.8℃
  • 맑음광주2.9℃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3.6℃
  • 구름많음목포4.6℃
  • 맑음여수3.9℃
  • 구름조금흑산도5.7℃
  • 맑음완도5.5℃
  • 구름많음고창2.0℃
  • 맑음순천1.9℃
  • 맑음홍성(예)-1.3℃
  • 구름많음제주9.2℃
  • 구름조금고산8.0℃
  • 흐림성산7.6℃
  • 맑음서귀포7.0℃
  • 맑음진주1.8℃
  • 맑음강화-2.3℃
  • 맑음양평-2.0℃
  • 맑음이천-2.7℃
  • 맑음인제-4.9℃
  • 맑음홍천-3.8℃
  • 맑음태백-5.7℃
  • 맑음정선군-3.6℃
  • 맑음제천-4.9℃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2.3℃
  • 맑음보령-0.5℃
  • 맑음부여0.0℃
  • 맑음금산-3.0℃
  • 맑음부안-0.1℃
  • 맑음임실-0.6℃
  • 맑음정읍0.6℃
  • 맑음남원-1.0℃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1.7℃
  • 흐림영광군2.5℃
  • 맑음김해시2.4℃
  • 맑음순창군0.9℃
  • 맑음북창원-0.3℃
  • 맑음양산시2.1℃
  • 맑음보성군4.0℃
  • 맑음강진군4.6℃
  • 맑음장흥2.2℃
  • 구름조금해남3.7℃
  • 맑음고흥2.5℃
  • 맑음의령군-1.2℃
  • 맑음함양군-1.9℃
  • 맑음광양시2.8℃
  • 맑음진도군5.6℃
  • 맑음봉화-1.7℃
  • 맑음영주-1.8℃
  • 맑음문경-1.6℃
  • 맑음청송군-1.9℃
  • 맑음영덕1.0℃
  • 맑음의성-4.4℃
  • 맑음구미-0.4℃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8℃
  • 맑음거창-1.3℃
  • 맑음합천-1.6℃
  • 맑음밀양1.4℃
  • 맑음산청0.7℃
  • 맑음거제3.9℃
  • 맑음남해2.1℃
기상청 제공
배째라 공사에 멍드는 상인들과 보행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배째라 공사에 멍드는 상인들과 보행자

안전 문제 등 심각해도 진주시청 수수방관

배째라 공사에 멍드는 상인들과 보행자

 

최근 진주시가 발주한 진주초등학교 앞 도시재생스타트업 공사현장에서 시민안전 통행이 실종되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지만 개선이 안되고 있다

 

이곳 공사현장 도로변에는 커피숍,의류점, 문구점,세탁소 레스토랑 등이 줄지어 있다. 공사먼지가 보행자와 주변 점포주들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위치다

 

현재 체감 온도가 38도까지 치솟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공사업체가 기존 도로에 있던 아스팔트 포장과 인도 보도블럭을 걷어내고 대리석을 놓고 자갈을 까는 건설공사가 한창이다

 

그런데 건설 현장 사이로 덤프트럭과 포크레인 중장비가 작업을 하면서 기준치를 넘는 소음은 물론이고 먼지를 일으키면서 주변 점포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살인적인 폭염 속에 공사장에서 자갈을 깔면서 먼지가 발생하는데도 물을 뿌려 주는 살수차가 없어 비산먼지 방지에도 무방비 상태로 주민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그래서 보행자가 다니는 인도엔 임시방편으로 부직포를 깔아 놓았으나 바닥 표면이 고르지 못해 보행자들이 발을 헛딛기 일쑤여서 불편하기 짝이 없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야간에는 공사 현장 주변으로 최소한의 보행자가 지나가는 인도에 야광 표시판이 제대로 설치되지 않아 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아슬아슬 위험천만 위험에도 노출 되어 있다.

 

앞서 경남뉴스는 공사현장 구간에 리어카도 빠져나가지 못해서 애를 먹고 있고 보행자 안전은 뒷전이라는 내용을 지적하는 보도를 했지만 시는 나 몰라라 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논란은 더해지고 있다.

 

이곳 주민 w씨는 폭염 위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공사장 먼지 속에서 일부 보행자들이 코를 막고 다니고 있고 보행하기가 상당히 힘들어도 공무원들이 이에 대한 안전 감독은 뒷전인 것 같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시민은 '시장에게 바란다'에 "주민들의 의견이나 불편사항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언론에 보도되고 있음에도 엉망인 공사현장은 주민들의 안전과 상가를 이용하는 고객들을 무시한 처사인데 담당 공무원들은 도대체 무얼 하는지도 궁금하다"고 글을 올렸다.

 

이에 시 관계자는 "자갈을 채우면서 일시적으로 비산먼지가 다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보도 이후 살수차를 한 시간 간격으로 운행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광봉 및 부직포 관련해서도 현황조사를 통해 재차 사실을 확인해 조치했다. 나중에 다시 현장에 나가 시공사 측에 일련의 사항을 다시 주지케 해 사업이 순조롭게 끝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