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5.0℃
  • 맑음3.5℃
  • 맑음철원1.4℃
  • 맑음동두천2.8℃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1.8℃
  • 구름많음백령도3.6℃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6.6℃
  • 맑음동해6.5℃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3.4℃
  • 구름많음울릉도4.6℃
  • 맑음수원3.3℃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3.7℃
  • 맑음서산4.6℃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4.5℃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3.7℃
  • 맑음안동5.1℃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7.6℃
  • 맑음군산5.7℃
  • 맑음대구6.7℃
  • 맑음전주6.0℃
  • 맑음울산6.8℃
  • 맑음창원6.7℃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8.8℃
  • 맑음목포5.5℃
  • 맑음여수8.8℃
  • 구름조금흑산도7.3℃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5.9℃
  • 맑음순천6.7℃
  • 맑음홍성(예)4.6℃
  • 구름조금제주8.9℃
  • 구름많음고산8.3℃
  • 구름조금성산8.7℃
  • 맑음서귀포11.4℃
  • 맑음진주8.8℃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4.0℃
  • 맑음인제3.0℃
  • 맑음홍천3.8℃
  • 맑음태백-0.1℃
  • 맑음정선군2.4℃
  • 맑음제천2.9℃
  • 맑음보은4.4℃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5.4℃
  • 맑음부여6.0℃
  • 맑음금산5.3℃
  • 맑음부안5.9℃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4.6℃
  • 맑음남원5.6℃
  • 맑음장수3.4℃
  • 맑음고창군5.4℃
  • 맑음영광군5.7℃
  • 맑음김해시8.6℃
  • 맑음순창군5.4℃
  • 맑음북창원5.2℃
  • 맑음양산시9.3℃
  • 맑음보성군8.9℃
  • 맑음강진군8.0℃
  • 맑음장흥8.0℃
  • 맑음해남7.4℃
  • 맑음고흥7.3℃
  • 맑음의령군8.9℃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9℃
  • 구름많음진도군6.4℃
  • 맑음봉화4.6℃
  • 맑음영주3.2℃
  • 맑음문경4.1℃
  • 맑음청송군4.5℃
  • 맑음영덕6.1℃
  • 맑음의성6.3℃
  • 맑음구미5.9℃
  • 맑음영천7.0℃
  • 맑음경주시7.0℃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8.2℃
  • 맑음밀양8.0℃
  • 맑음산청6.9℃
  • 맑음거제7.0℃
  • 맑음남해8.5℃
기상청 제공
조규일, 가호동·망경동 어린이는 땡볕에서 물놀이 하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조규일, 가호동·망경동 어린이는 땡볕에서 물놀이 하세요?

'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온 물놀이장 동별 차별 논란...
시에선 장소 여건 차이... '차별 아냐'

조규일, 가호동·망경동 어린이는 땡볕에서 물놀이 하세요?

물놀이장 개장 전 현장 점검을 나온 조규일 시장(위), 에어돔이 설치된 물놀이장(좌, 게시자 촬영), 홀딩 파라솔이 설치된 석류공원 물놀이장(우, 게시자 촬영)

 

어린이 물놀이장이 동별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신안동과 시청 물놀이장은 우수한 시설을 자랑하는데, 망경동과 가호동은 땡볕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는 것. 
 
진주시는 설치 장소의 환경 여건을 고려했을 뿐 차별이 아니라는 해명을 내놨다.
 
시 홈페이지의 '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지난달 30일 '동별 차별하나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이모씨는 "진주시 어린이 물놀이장, 동별로 차별하나요? 신안동은 으리으리, 시청에는 그늘막이 있고 망경동과 가호동은 뭘까요? 땡볕에 물놀이를 하라는 건가요, 말라는 건가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이모씨는 "다른 동과 다른 시설은 엄연한 차별이다. 가호동 주민은 세금을 안 내느냐"면서 "이런 사소한 일로 주민들이 시장을 신임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해당 게시글은 2일 오후 3시 기준 지난 일주일간 우방 관련 게시글("시장님! 시장님! 우리 진주시 조규일 시장님!", 조회수 436회) 다음으로 많은 조회수인 337회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물첨벙·물장구 어린이 물놀이장은 진주실내 체육관, 진주종합경기장, 신안둔치, 진주시청, 남가람공원, 석류공원 등 6개소에서 무료로 운영 중이다.
 
이 중에서 실내체육관, 종합경기장, 신안둔치에는 에어돔 형태의 물놀이장 시설을 갖췄고, 시청에는 차광막을 설치했다.
 
민원이 들어온 남가람공원(망경동)과 석류공원(가호동)에는 에어돔 및 차광막 대신에 홀딩 파라솔을 설치했다.
 
시에선 남가람공원과 석류공원의 주변 환경이 에어돔 및 차광막을 설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서 불가피하게 홀딩 파라솔로 대체했다는 입장이다.
 
물놀이장 장소를 선정할 때도 넓은 부지, 화장실, 수도배관, 주차장 등 고려사항이 많아 적합한 장소를 찾는 것이 쉽지 않았다는 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남가람 공원과 석류공원이) 장소가 협소해서 에어돔을 설치할 공간이 나오지 않았다. 차광막을 설치할 만한 구조물도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또 해당 지역이 바람도 많이 불어 최종적으로 홀딩 파라솔을 선택했다. 남가람공원의 경우 일부 시민이 춥다는 반응을 보여 홀딩 파라솔을 하나 줄이기도 했다"고 해명했다.
 
시에서는 내년에 물놀이장 장소를 새로 선정하거나 홀딩 파라솔의 대체품을 찾겠다는 계획을 검토 중이다.
 
한편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달 25일 물놀이장 개장 전 현장을 방문해 물놀이장 6개소의 시설물 점검과 안전관리 실태를 살폈다.
 
이날 조 시장은 관계 공무원에게 시설물 안전관리와 쾌적한 이용환경 조성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