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속초5.0℃
  • 맑음3.5℃
  • 맑음철원1.4℃
  • 맑음동두천2.8℃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1.8℃
  • 구름많음백령도3.6℃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6.6℃
  • 맑음동해6.5℃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3.4℃
  • 구름많음울릉도4.6℃
  • 맑음수원3.3℃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3.7℃
  • 맑음서산4.6℃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4.5℃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3.7℃
  • 맑음안동5.1℃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7.6℃
  • 맑음군산5.7℃
  • 맑음대구6.7℃
  • 맑음전주6.0℃
  • 맑음울산6.8℃
  • 맑음창원6.7℃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8.8℃
  • 맑음목포5.5℃
  • 맑음여수8.8℃
  • 구름조금흑산도7.3℃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5.9℃
  • 맑음순천6.7℃
  • 맑음홍성(예)4.6℃
  • 구름조금제주8.9℃
  • 구름많음고산8.3℃
  • 구름조금성산8.7℃
  • 맑음서귀포11.4℃
  • 맑음진주8.8℃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4.0℃
  • 맑음인제3.0℃
  • 맑음홍천3.8℃
  • 맑음태백-0.1℃
  • 맑음정선군2.4℃
  • 맑음제천2.9℃
  • 맑음보은4.4℃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5.4℃
  • 맑음부여6.0℃
  • 맑음금산5.3℃
  • 맑음부안5.9℃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4.6℃
  • 맑음남원5.6℃
  • 맑음장수3.4℃
  • 맑음고창군5.4℃
  • 맑음영광군5.7℃
  • 맑음김해시8.6℃
  • 맑음순창군5.4℃
  • 맑음북창원5.2℃
  • 맑음양산시9.3℃
  • 맑음보성군8.9℃
  • 맑음강진군8.0℃
  • 맑음장흥8.0℃
  • 맑음해남7.4℃
  • 맑음고흥7.3℃
  • 맑음의령군8.9℃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9℃
  • 구름많음진도군6.4℃
  • 맑음봉화4.6℃
  • 맑음영주3.2℃
  • 맑음문경4.1℃
  • 맑음청송군4.5℃
  • 맑음영덕6.1℃
  • 맑음의성6.3℃
  • 맑음구미5.9℃
  • 맑음영천7.0℃
  • 맑음경주시7.0℃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8.2℃
  • 맑음밀양8.0℃
  • 맑음산청6.9℃
  • 맑음거제7.0℃
  • 맑음남해8.5℃
기상청 제공
산청군 행정과장 "모두 내가 책임지겠다" 논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산청군 행정과장 "모두 내가 책임지겠다" 논란

군수에게 바란다 공개를 임의 비공개 전환
비서 "내가 그랬다" vs 행정과장 "내가 지시했다"

산청군 행정과장

 

산청군이 군 홈페이지 '군수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민원인의 공개로 올린 글을 아무런 동의 없이 마음대로 비공개로 전환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군민의 알권리를 방해하고 대한민국 헌법에서 보장하는 언론 출판 집회의 자유를 침해하는 등 비민주적인 정황이 드러나 지역내 파장이 되고 있다.

 

경남뉴스 기자는 지난 18일 군수실을 찾아 비서에게 기자의 신분을 밝힌 후 "군수에게 바란다의 글을 누가 비공개로 전환하라고 시켰는지, 누구로부터 지시를 받았는지, 비서 임의로 그렇게 하지는 않았을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처음에는 ""라고 대답을 하면서도 재차 묻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가운데 "본인이 답변할 부분이 아니다"는 등 대답을 번복했다.

 

산청군 홈페이지 관리 자체 규정에 따르면 '산청군 인터넷시스템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민원인의 글을 함부로 하면 안된다. 그럼에도 민원인이 '군수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공개로 올린 글을 비서가 마음대로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에 기자는 "내가 다시 공개로 바꾼 후에는 왜 다시 비공개로 전환하지 않았냐, 경고합니다!라고 제목으로 변경해서 전환 안했냐"는 질문에 관계자는 라고 대답하면서도 "아마 행정과에서 상의하셔 가지고"라며 말을 흐리며 정확한 답변을 회피했다.

 

군 관계자는 그러나 누구의 지시를 받고 그랬는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판단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며 끝까지 답변을 회피하며 여기 저기 전화를 시도하는 등 어쩔 줄 몰라 했다.

 

잠시 후 공보계장이 들어와 "너 했재지가 어제 했다 카더라"며 비서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발언을 하던 차에 행정계장이 왔다.

 

행정계장은 취재 중인 기자에게 "왜 그러느냐"고 물어 "계장님이 내리라고 그랬냐.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왔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본인이 어떻게 글을 내리라마라 하겠느냐"며 사안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행정과장까지 군수실로 찾아와 사무실로 가자고 재촉해 자리를 옮겨 취재를 이어갔다.

 

"군수님은 아무 말도 없었냐. 누가 왜 마음대로 게시된 글을 비공개로 전환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행정과장은 "군수가 군수실에 찾아온 언론사 대표와 국장, 주재기자 앞에서 담배를 피운 건 사실이다" 고 인정했다.

 

그는 "군수에게 바란다는 비공개가 가능하게 되어 있다"라면서 산청군 인터넷 관리 조례와는 배치되는 엉뚱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또 "시시비비 여부는 검찰이나 판사가 가려야 할 부분이지 왜 과장님이 임의적으로 민원인이 공개로 올린 글을 비공개로 바꾸라고 지시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비공개로 바꾸라는 지시를 했다. 내가 지시한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으면 법률적이든 뭐든 당연히 내가 책임을 질거다. 고발을 하든지 조치를 하면 된다"는 답변만 반복하며 더 이상의 취재를 거부했다.

 

일각에서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 헌법에서는 언론 출판의 자유가 엄연히 국민의 기본권으로 보장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산청군과 행정과장은 헌법에 위배되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면서 "결국은 군수가 지시한 것 아니냐"고 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