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흐림속초24.7℃
  • 흐림23.2℃
  • 흐림철원23.3℃
  • 흐림동두천24.8℃
  • 구름많음파주24.2℃
  • 흐림대관령21.1℃
  • 구름많음백령도22.2℃
  • 흐림북강릉23.1℃
  • 흐림강릉24.6℃
  • 구름많음동해23.4℃
  • 박무서울26.2℃
  • 흐림인천26.0℃
  • 구름조금원주25.6℃
  • 구름많음울릉도23.1℃
  • 구름많음수원24.3℃
  • 구름많음영월24.4℃
  • 구름많음충주24.6℃
  • 구름조금서산22.1℃
  • 흐림울진24.4℃
  • 구름많음청주26.0℃
  • 구름많음대전25.7℃
  • 흐림추풍령22.9℃
  • 구름많음안동24.8℃
  • 구름많음상주25.2℃
  • 구름많음포항26.7℃
  • 구름많음군산24.4℃
  • 구름많음대구27.6℃
  • 구름많음전주25.0℃
  • 구름조금울산25.6℃
  • 구름많음창원25.8℃
  • 박무광주25.7℃
  • 흐림부산26.0℃
  • 구름많음통영26.1℃
  • 박무목포26.0℃
  • 구름많음여수26.9℃
  • 박무흑산도24.1℃
  • 구름조금완도
  • 흐림고창25.3℃
  • 구름조금순천24.9℃
  • 구름조금홍성(예)23.3℃
  • 박무제주27.5℃
  • 맑음고산26.0℃
  • 구름조금성산26.0℃
  • 맑음서귀포26.9℃
  • 구름많음진주25.2℃
  • 구름많음강화25.6℃
  • 흐림양평26.4℃
  • 구름많음이천24.6℃
  • 흐림인제22.1℃
  • 흐림홍천24.5℃
  • 구름많음태백20.2℃
  • 구름조금정선군21.7℃
  • 구름조금제천22.9℃
  • 구름많음보은22.7℃
  • 구름많음천안21.4℃
  • 구름많음보령23.5℃
  • 구름많음부여22.2℃
  • 구름조금금산23.7℃
  • 흐림부안24.9℃
  • 흐림임실24.2℃
  • 흐림정읍25.0℃
  • 흐림남원25.5℃
  • 흐림장수23.1℃
  • 구름많음고창군24.2℃
  • 흐림영광군25.7℃
  • 흐림김해시26.7℃
  • 구름많음순창군24.6℃
  • 구름많음북창원25.9℃
  • 흐림양산시27.3℃
  • 구름조금보성군25.8℃
  • 구름조금강진군25.0℃
  • 구름많음장흥25.3℃
  • 구름조금해남23.5℃
  • 구름많음고흥26.9℃
  • 구름많음의령군24.4℃
  • 흐림함양군25.6℃
  • 흐림광양시26.8℃
  • 구름많음진도군23.6℃
  • 흐림봉화22.2℃
  • 흐림영주22.6℃
  • 흐림문경24.6℃
  • 흐림청송군22.0℃
  • 구름많음영덕25.5℃
  • 구름많음의성23.2℃
  • 흐림구미24.6℃
  • 흐림영천25.7℃
  • 흐림경주시23.9℃
  • 흐림거창24.1℃
  • 흐림합천26.5℃
  • 구름많음밀양26.4℃
  • 구름많음산청26.0℃
  • 구름많음거제27.0℃
  • 구름많음남해28.0℃
기상청 제공
눈치보지 않고 '조기퇴근 하는 교사들'... "왜이러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눈치보지 않고 '조기퇴근 하는 교사들'... "왜이러나"

'도를 넘은 공직기강 해이' 지적

 

눈치보지 않고 '조기퇴근 하는 교사들'...

 교사들의 조기퇴근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대곡초등학교
 
진주교육지원청이 초등학교 교사들의 오래된 관행인 이른 시간 퇴근을 바로잡는 관리지도가 허술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7일 진주시 교육지원청에 따르면 현재 국가공무원복무규정에 따라 초등학교 학생지도를 위해 오전 8시30분 출근한 교사들은 8시간 후인 오후 4시30분이면 퇴근이 가능하다. 이유는 점심시간이 학생지도 근무 시간으로 규정돼 퇴근시간을 1시간 앞당겼다는 것이다.
 
하지만 오후 4시30분 보다 1시간 30분 빠르게 퇴근하는 교사들이 있다. 진주시 농촌지역에 있는 대곡초등학교 교사들 5~6명은 교육지원청의 관리 소홀을 틈타 수업 일과가 끝나고 정해진 근무시간을 준수하지 않고 퇴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 주민들의 "교사들이 너무 일찍 퇴근한다"는 제보에 따라 지난 5일 오후 3시 5분쯤부터 학교 교직원 주차장에 대기하고 있었는데 수업을 마친 일부 교사들이 학생들의 지도는 뒷전이고 차량을 몰고 후문으로 빠져 나가기 바빴다.
 
일반 공무원에 비해 많게는 3시간, 적게는 2시간 더 일찍 퇴근을 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이날은 교장이 출장을 가고 없었고 교감은 주차장에서 일찍 퇴근교사들을 잘 가라는 듯 한참을 지켜보고 있었다.
 
기자가 교감에게 퇴근관리 등에 문제가 있지않느냐고 묻자 “도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답하며 교사들의 불법적인 퇴근을 방임했다.
 
교사들의 불성실한 근무와 조기 퇴근 등이 교사들의 복무규정 준수 및 학생들의 지도관리 소홀로 자칫 교사의 기강 해이로 학부모들에 비쳐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지도 점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학부모들은 교사들의 조기 퇴근은 수업시간이나 학생들과의 대화 및 교외 생활지도 등에 소홀함을 불러 학생들의 실력향상과 인성지도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며 간단한 사안으로 볼 수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보자는 “이 학교뿐만 아니라 관내 학교 전체에 설치된 CC카메라 촬영된 영상을 확인해 보면 조기퇴근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교육청은 이런 상황이 관행처럼 이어져 오는데도 아직 제대로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진주교육지원청은 이에 대해 "근무시간은 지켜야 한다"며 "앞으로 퇴근시간 준수 지도 관리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