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3℃
  • 맑음-10.8℃
  • 맑음철원-12.9℃
  • 구름조금동두천-10.1℃
  • 맑음파주-12.4℃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2.5℃
  • 맑음강릉-2.1℃
  • 맑음동해-0.6℃
  • 맑음서울-6.3℃
  • 맑음인천-4.4℃
  • 맑음원주-7.3℃
  • 구름조금울릉도0.4℃
  • 맑음수원-6.9℃
  • 맑음영월-7.8℃
  • 흐림충주-9.2℃
  • 맑음서산-7.3℃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5℃
  • 맑음대전-5.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6℃
  • 맑음군산-4.3℃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5.1℃
  • 맑음울산-2.2℃
  • 맑음창원-3.2℃
  • 구름조금광주-1.7℃
  • 맑음부산-1.9℃
  • 맑음통영-1.8℃
  • 구름많음목포1.6℃
  • 맑음여수-1.2℃
  • 구름많음흑산도2.9℃
  • 맑음완도1.1℃
  • 구름조금고창-1.8℃
  • 맑음순천-2.9℃
  • 맑음홍성(예)-6.7℃
  • 흐림제주4.6℃
  • 흐림고산4.0℃
  • 구름많음성산2.8℃
  • 맑음서귀포2.6℃
  • 맑음진주-6.9℃
  • 맑음강화-9.4℃
  • 맑음양평-9.5℃
  • 맑음이천-9.6℃
  • 맑음인제-9.7℃
  • 맑음홍천-10.0℃
  • 구름조금태백-8.7℃
  • 맑음정선군-8.1℃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0.1℃
  • 맑음천안-10.0℃
  • 구름조금보령-4.1℃
  • 맑음부여-8.5℃
  • 맑음금산-9.2℃
  • 흐림부안-2.7℃
  • 맑음임실-7.8℃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5.7℃
  • 구름많음장수-7.8℃
  • 맑음고창군-2.9℃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2.8℃
  • 맑음순창군-4.6℃
  • 맑음북창원-2.5℃
  • 맑음양산시-0.8℃
  • 맑음보성군-1.2℃
  • 맑음강진군0.7℃
  • 맑음장흥-1.5℃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4℃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0℃
  • 맑음광양시-1.2℃
  • 흐림진도군2.7℃
  • 맑음봉화-5.6℃
  • 맑음영주-5.9℃
  • 맑음문경-4.3℃
  • 맑음청송군-5.5℃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8.6℃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3.5℃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1.1℃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제정 강력비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제정 강력비판

진주시민단체, 인권조례 제정시 동성애 등 부추겨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제정 강력비판

 

진주시기독교 총연합회를 포함한 15개 시민단체는 2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학생인권조례안 제정을 추진 중인 경남도교육청에 중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강력반대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는 본 조례의 문제점으로 학생의 성관계와 동성애, 좌편향성 등 10개 부분에 대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특히 이들은 본 조례의 제정이 종교적·문화적으로 금지애온 것 들을 허용해 나이가 어린 학생들에게 성관계를 가르치고 동성애마저 옹호하는 격으로 윤리적 폐해와 타락성이 수반 될 수 있음을다며 강력히 반대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경남 학생인권조례안은 그 깊이가 구정물과 같고 검증되지 않은 정책이라며 폐수와 같은 혼탁한 교육환경을 조성해 암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체벌금지 조항에 관해 “박종훈 교육감은 학교에 처벌이 없다고 약속했지만 이미 발표된 조례안의 초안 전문에 부모, 교사를 처벌할 수 있게 하여 살인적 고문을 예고하는 조례”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런 사항들은 지난달 21일 전국교원총연합회 경남지부 기자회견 성명서와 맥락을 같이하며 지난달 17일 경남미래연대 등 11개 시민단체에서 발표한 성명과도 일치해 실효성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