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8℃
  • 맑음-10.3℃
  • 흐림철원-12.6℃
  • 맑음동두천-9.2℃
  • 맑음파주-11.4℃
  • 맑음대관령-10.9℃
  • 맑음백령도1.6℃
  • 맑음북강릉-2.6℃
  • 맑음강릉-2.0℃
  • 맑음동해-0.7℃
  • 맑음서울-6.4℃
  • 맑음인천-4.2℃
  • 맑음원주-6.4℃
  • 맑음울릉도0.3℃
  • 맑음수원-6.7℃
  • 맑음영월-6.7℃
  • 맑음충주-9.2℃
  • 맑음서산-6.7℃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5.5℃
  • 맑음추풍령-5.3℃
  • 맑음안동-5.2℃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3℃
  • 맑음군산-4.0℃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4.4℃
  • 맑음울산-2.1℃
  • 맑음창원-2.9℃
  • 구름많음광주-1.8℃
  • 맑음부산-1.6℃
  • 맑음통영-1.9℃
  • 흐림목포1.6℃
  • 맑음여수-1.4℃
  • 흐림흑산도2.8℃
  • 구름많음완도1.3℃
  • 구름많음고창-1.5℃
  • 맑음순천-3.1℃
  • 맑음홍성(예)-6.3℃
  • 흐림제주4.4℃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2.9℃
  • 맑음서귀포3.8℃
  • 맑음진주-5.4℃
  • 맑음강화-9.1℃
  • 맑음양평-8.7℃
  • 맑음이천-8.7℃
  • 맑음인제-6.9℃
  • 맑음홍천-9.1℃
  • 맑음태백-8.0℃
  • 맑음정선군-7.0℃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9.1℃
  • 맑음천안-9.4℃
  • 구름많음보령-4.2℃
  • 맑음부여-7.9℃
  • 맑음금산-8.6℃
  • 흐림부안-2.9℃
  • 흐림임실-8.0℃
  • 맑음정읍-3.5℃
  • 구름조금남원-6.2℃
  • 맑음장수-6.8℃
  • 맑음고창군-2.8℃
  • 구름많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2.3℃
  • 구름조금순창군-4.8℃
  • 맑음북창원-2.4℃
  • 맑음양산시-0.2℃
  • 맑음보성군-1.0℃
  • 구름많음강진군0.9℃
  • 구름조금장흥-0.8℃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5℃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6℃
  • 맑음광양시-1.2℃
  • 구름많음진도군2.4℃
  • 맑음봉화-7.6℃
  • 맑음영주-5.6℃
  • 맑음문경-4.6℃
  • 맑음청송군-5.7℃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5.9℃
  • 맑음구미-3.0℃
  • 맑음영천-3.4℃
  • 맑음경주시-2.6℃
  • 맑음거창-6.4℃
  • 맑음합천-5.0℃
  • 맑음밀양-2.5℃
  • 맑음산청-1.6℃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7℃
기상청 제공
文대통령, '김동연·장하성' 왜 동시 경질했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文대통령, '김동연·장하성' 왜 동시 경질했나?

잇따른 '엇박자'…혼란 매듭·3대 경제정책 성과 메시지
'몰아내기' 모양새 대신 '분위기 쇄신'에 방점

article.jpg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현 정부 '경제투톱'으로 불리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교체하는 특단의 조처를 내렸다.

국회서 내년도 예산심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경제 투톱을 모두 교체하는 것이 부담일 수밖에 없는데도 이날 두 경제사령탑을 전격 교체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시기가 예상보다 앞당겨진 것에는 연일 불안함을 보이는 시장을 안정시키고 일자리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정부의 3대 경제정책의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불화설은 끊이지 않았다. 학자 출신인 장 실장과 실물경제를 다뤄온 김 부총리의 경제 방향에 대한 인식차는 소득주도성장 등을 두고 엇박자를 숨기지 않았다.

여기에 최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경기둔화와 고용부진 등 경제지표의 악화가 이어지며 두 경제 수장의 불협화음 자체가 경제 불안 요인이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경제수석, 일자리수석을 교체하는 등 청와대 경제팀의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한편 지난 8월에는 두 경제 수장에 대해 '완벽한 팀워크'를 주문하며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공식적으로 경고를 주기도 했다.

이에 두 사람은 격주 정례회동을 가지며 갈등설을 봉합하려는 노력을 보이기도 했으나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김 부총리는 지난 7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서 "경제가 지금 위기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지만 어떻게 보면 경제에 관한 정치적 의사 결정의 위기일지도 모른다"고 말해 문 대통령과 장 실장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정책실장과 달리 경제부총리의 경우 인사청문회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김 부총리가 먼저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동시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두 사람 모두 교체설이 기정사실화되면서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과 함께 어느 한쪽만 교체할 경우 자칫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줬다는 모양새로 보일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결국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을 동시에 교체하면서 경제팀 분위기 쇄신과 더불어 경제 정책 성과에 속도를 내라는 주문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