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속초-1.3℃
  • 맑음-10.8℃
  • 맑음철원-12.9℃
  • 구름조금동두천-10.1℃
  • 맑음파주-12.4℃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2.5℃
  • 맑음강릉-2.1℃
  • 맑음동해-0.6℃
  • 맑음서울-6.3℃
  • 맑음인천-4.4℃
  • 맑음원주-7.3℃
  • 구름조금울릉도0.4℃
  • 맑음수원-6.9℃
  • 맑음영월-7.8℃
  • 흐림충주-9.2℃
  • 맑음서산-7.3℃
  • 맑음울진-2.3℃
  • 맑음청주-5.5℃
  • 맑음대전-5.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4.6℃
  • 맑음포항-2.6℃
  • 맑음군산-4.3℃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5.1℃
  • 맑음울산-2.2℃
  • 맑음창원-3.2℃
  • 구름조금광주-1.7℃
  • 맑음부산-1.9℃
  • 맑음통영-1.8℃
  • 구름많음목포1.6℃
  • 맑음여수-1.2℃
  • 구름많음흑산도2.9℃
  • 맑음완도1.1℃
  • 구름조금고창-1.8℃
  • 맑음순천-2.9℃
  • 맑음홍성(예)-6.7℃
  • 흐림제주4.6℃
  • 흐림고산4.0℃
  • 구름많음성산2.8℃
  • 맑음서귀포2.6℃
  • 맑음진주-6.9℃
  • 맑음강화-9.4℃
  • 맑음양평-9.5℃
  • 맑음이천-9.6℃
  • 맑음인제-9.7℃
  • 맑음홍천-10.0℃
  • 구름조금태백-8.7℃
  • 맑음정선군-8.1℃
  • 맑음제천-11.4℃
  • 맑음보은-10.1℃
  • 맑음천안-10.0℃
  • 구름조금보령-4.1℃
  • 맑음부여-8.5℃
  • 맑음금산-9.2℃
  • 흐림부안-2.7℃
  • 맑음임실-7.8℃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5.7℃
  • 구름많음장수-7.8℃
  • 맑음고창군-2.9℃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2.8℃
  • 맑음순창군-4.6℃
  • 맑음북창원-2.5℃
  • 맑음양산시-0.8℃
  • 맑음보성군-1.2℃
  • 맑음강진군0.7℃
  • 맑음장흥-1.5℃
  • 흐림해남0.3℃
  • 맑음고흥-1.4℃
  • 맑음의령군-6.6℃
  • 맑음함양군-2.0℃
  • 맑음광양시-1.2℃
  • 흐림진도군2.7℃
  • 맑음봉화-5.6℃
  • 맑음영주-5.9℃
  • 맑음문경-4.3℃
  • 맑음청송군-5.5℃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8.6℃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3.5℃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1.1℃
  • 맑음거제-0.9℃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남해군, 제9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 열린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

남해군, 제9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 열린다

신두리 작가 소설부문 금상, 이돈형 시인 시부문 금상

남해군, 제9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 열린다


남해군은 내달 1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제9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만중문학상은 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서포 김만중 선생의 작품세계와 국문정신을 계승해 한국 문학발전에 이바지하고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군과 남해유배문학관이 제정한 문학상이다.

소설 부문 금상에 신두리 작가의 ‘누가 그 시절을 다 데려갔을까’, 은상에 박정선 작가의 ‘새들의 눈물’, 시 부문 금상에 이돈형 시인의 ‘마지막 날에 민박을 하였다 외 6편’, 은상에 지연구 시인의 ‘수리되지 않은 문장 외 6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소설 부문은 140명의 작가가 213편의 작품을 응모했고, 시부문은 260명의 시인이 2081편의 작을 응모했다. 각 부문 수상자에게는 금상은 1000만 원, 은상은 500만 원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식전공연은 국악한마당 공연으로 김준호, 손심심의 국악한마당 공연, 김만중의 일대기를 담은 애니다큐 ‘선비의 길’ 관람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진 본행사는 심사평, 김만중 문학상 시상, 수상소감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김만중문학상 시상식을 통해 한국 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서포 김만중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는 동시에 유배문학을 계승, 발전시키고 보물섬 남해군을 문학의 섬으로 홍보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